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구미시, 정부 공모사업 잇따라 선정...관광 특화 도시로 발돋음구자근 의원, 지역사업 유치 위해 장관 면담·실무자 설득 등 적극 활동
구자근 의원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을 통해 지역사업을 설명하는 모습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구미시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추진하는 「2022년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라면을 테마로 한 체험행사 및 산업유산 투어 관광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세계 라면 판매량 조사에서 한국은 연간 38억 개로 세계 7위를 기록하고 있을 만큼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간식이자 서민 대표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구미시에 위치한 농심 라면 구미공장은 신라면과 스택 등 연간 4,730억 원을 생산하고 있다. 구미시는 지역특화 관광 콘텐츠 사업으로 농심 라면을 테마로 한 체험행사 및 라면 생산시설 투어를 운영하는 사업을 제안해 공모사업(3억 원)으로 선정되었다.

구미시는 대한민국 라면을 대표하는 농심과 함께 구미와-라면 산업을 연계하고, 코오롱 구미 공장 근로자를 위해 설립했던 오운여상을 관광 자원으로 개발해 구미시민과 국민에게 공개 할 예정이다.

공모사업을 시작으로 향후에는 낙동강 체육공원 구미캠핑장(카라반 13동, 오토캠핑 77면, 일반캠핑 80면 규모)에서 라면 체험행사를 통해 갓 생산된 라면을 제공하고, 기념품 지원, 라면생산시장 견학 등 온 가족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관광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구자근 의원은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실무자 면담에 이어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직접 만나는 등 구미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개발사업을 비롯한 라면 테마파크 조성 등을 설명하고 사업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해왔다.

농심에서도 정부 지역특화 사업선정을 위해 라면 체험을 위한 물품지원을 약속하고 라면공장 생산시설 투어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섰다.

특히, 구미시 금오시장 지역이 국토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총사업비 270억 원이 투입되어 상업문화 특화가 조성을 비롯해 주민 커뮤니티센터 등 문화시설, 야간경관 개선 등을 통해 관광도시 구미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구자근 의원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국내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구미시 관광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구미시의 특색인 산업시설과 전통시장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그램과 투자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