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독자기고
[이형권 시사컨설턴트 대표] 전주완주 통합에 대하여
이형권 시사컨설턴트 대표

지난 2013년 6월 27일 전주.완주 행정구역 통합 찬.반 투표가 있었다. 전주시와 완주군 통합에 대한 주민 투표였다.

그런데 투표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 완주군민들의 '주민투표 반대 55%' 로 무산.

완주 군민들에게 소외감만 심어주고 행정구역 통합은 결국 무산됐다. 완주군민 유권자 53.2%가 참여한 주민투표에서 통합반대가 55%를 기록했다. 찬성은 44.4%로 나타났다.

1997년과 2009년에 이어 3번째 통합시도가 무산되고 이제 4번째 통합 시도가 남아 있다.

통합실패 원인으로는 일부 정치인들의 욕심으로 빚어진 결과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완주군민들의 통합이후 소외감을 우려한 뜻이 반영되었던 것이다.

농업과 복지, 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지금보다 훨씬 나아질거라는 믿음 없이는 앞으로도 통합은 요원할 것이다.

전주.완주 통합을 통한 더 큰 발전과 당위성에는 동의하지만 전주시의 쓰레기 등 혐오시설만 올 것이라는 염려도 시원하게 해결해 주지 못한 원인도 한 몫 했을 것이다.

이제 또 다시 통합 논의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서히 대두되고 있다.

통합에 대한 가장 큰 기대는 '개발로 인한 부동산 가격 상승'일 것이다. 전주 인근에 토지를 가진 사람들과 개발로 인한 상권 확대를 기대하는 사람들은 통합을 당연한 것으로 여길 것이다.

또한 단체장과 국회의원 등 정치인들은 통합의 주역을 자처하면서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 할 것이다.

전주 완주 통합의 큰 그림은 합의와 공감을 통하여 소외됨이 없는 접근 방법일 것이다.

주말이면 모악산을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도 전주 시민들일 것이다. 전주시민들이 대부분 모악산을 이용하지만 완주군에서는 쓰레기만 치우는 결과를 안고 있다.

누가 보아도 엄연한 사실이다. 통합 이전에라도 전주시는 완주군과의 상생과 협력차원에서 기본적인 안전과 시설에 대하여 재정부담을 같이 나누는 것부터 출발하여야 할 것이다.

통합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은 통합교육청. 전북개발공사. 전북발전연구원, 동물원, 승마장, 경륜장, 양묘장 등을 완주군 지역에 골고루 분산 배치하고, 가장 문제 시 되는 통합 시청에 대해서는 양 기관이 충분한 논의 후 가능한 완주 군민의 의견을 받아 들여 결정할 사항이지만 앞으로 100년 대계의 통합 전주시를 생각해 볼때 냉정한 판단으로 결정하여야 할 것이다.

통합에 따른 무조건적인 양보보다 전주 완주 지도를 놓고 지역에 걸맞는 도시의 기능과 가장 이상적인 밑그림을 용역기관에 의뢰해 실익을 검토해보고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들여 결정하여야 할 것이다.

필자는 차기 전주시장 후보자들에게 카카티브이 유튜브 방송을 통하여 전주 완주 통합시 통합 시청사를 "어느 지역으로 이전하는게 좋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어보았다.

먼저 임정엽 전 완주군수와 우범기 전 정무부지사의 답변은 유튜브 '카카 티브이'를 통하여 확인하실 수 있다.

앞으로 조지훈, 유창희, 이중선 후보에 대해서도 똑같은 의견을 물을 것이다.

완주군은 전주시를 둘러싸고 있다. 완주군의 인구 절반 가까이는 삼례읍과 봉동읍에 집중되어 있다.

3공단이 조성되고 신시가지가 형성되면서 완주군의 인구는 9만1137명이고 봉동읍.삼례읍.용진읍 3지역의 읍과 10개 지역의 면이 전북에서 가장 넓은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이다.

인근의 완주 이서면은 혁신도시가 들어서면서 전주와 김제 사이의 샌드위치로 떨어져 있다.

완주군민들이 전주 통합에 소극적인데는 기본적으로 통합에 따른 특별한 혜택이나 매력이 없어서 일 것이다.

군민들이 지금보다 누리는 혜택이 많아지고 통합의 당위성에 공감할 수 있도록 통합 실현에 따른 구체적인 방안들을 군민들에게 제시하여야 할 것이다.

전주 완주가 통합되면 인구는 75만명에 이른다. 익산(27만9천명)까지 통합의 큰 밑그림을 그린다면 103만명이 넘어가는 광역시가 될 수도 있다.

청주와 청원군의 통합으로 전주와 비슷한 인구를 보여왔던 청주는 이미 전주보다 큰 도시로 성장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전주.완주 통합을 완성하고 나아가서 익산까지 통합한다면 전주는 새만금과 함께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큰 도시로 발돋음 할 것이다.

금번 지방선거는 통합과 관련한 능력있는 후보를 아울러 판단하고 결정하여 낙후된 우리 지역을 살려나가는 지도자가 나오기를 소망한다.

/이형권 시사컨설턴트 대표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