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국방부, 軍 최초로 국군외상센터 개소문 대통령, "군장병과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더욱 두텁게 지켜주길 희망"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국방부와 국군수도병원은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4월 20일 국군외상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소식은 국방부장관과 국군의무사령부 및 보건복지부 등 유관기관 관계자, 주한미군, 민간의료기관 및 각계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보고, 기념사 및 축사, 외상센터 시설현장 관람 순으로 이어졌다.

군 최초로 설립된 국군외상센터는 총상, 폭발창 등 군 특수외상과 군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외상환자에 대한 전문진료 뿐 아니라 향후 민간 외상환자 치료까지 지원하기 위한 외상진료 전문기관(시설)이다.

총면적 11,169㎡(약 3,300여 평) 규모로, 현재 △응급환자 이동 없이도 검사와 소생술을 한 곳에서 시행할 수 있는 외상소생실과 △전용 수술실(2개) 및 1인 중환자실(20병상) 등 우수한 시설과 장비를 갖추고 있다.

또한 국군의무사령부(사령관 최병섭)는 국군외상센터 전문성 강화를 위해 권위있는 민간 외상분야 최고의 전문가를 초대 센터장으로 채용하고, 매년 장기군의관을 민간의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받도록 하는 한편, 2018년부터 장기군의관의 50%를 외상‧외과계열로 선발·양성하는 등 인적역량 제고에도 만전을 기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국군외상센터 개소로 군 내 응급 외상환자 발생 시, 국군의무사령부 의료종합상황센터와 연계한 응급처치부터 군 의무후송전용헬기(메디온)를 이용한 신속한 후송 및 국군외상센터 치료까지 이어지는 ‘일괄 응급환자 지원’이 가능해졌다.

향후 민-관-군 협력을 통해 군 장병 뿐 아니라 민간 외상환자 치료까지 확대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우선 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외상진료를 시행하되, 향후 유관기관 및 민간 의료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경찰‧소방과 민간환자의 외상진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하여 군 의료가 국가 외상진료체계 발전 및 공공의료의 한 축으로 기여하게 될 것이다.

아울러, 국방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보건복지부 등 유관부처와 협력을 추진 중인 인공지능(AI) 융합 의료영상 진료 판독 시스템‧이동형 원격진료 등 최신기술을 응급 외상환자 진료에도 적극 도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군외상센터 개소를 축하하며, 1분 1초를 다루는 외상환자의 치료 전 과정을 책임지는 국군외상센터가 군 장병은 물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더욱 두텁게 지켜주기를 바란다”며, “힘찬 첫발을 내디딘 국군외상센터를 응원한다”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국군외상센터 개소는 국방개혁 2.0 과제 중 하나인 군 의료시스템 개혁의 핵심사업”이라며, “군은 나라를 지키다 부상을 입은 장병들의 소중한 생명을 끝까지 책임질 수 있도록 군 의료서비스의 질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