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 육상 최초 세계선수권 '은메달'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결선에서 2m35 넘고 2위 차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높이뛰기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19일(한국 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은메달을 차지하는 한국 육상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한국 선수 중 실외 경기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는 20km 경보의 김현섭 선수가 2011년 대구에서 개최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것이 유일하다.

우상혁은 높은 벽을 경쾌하게 넘어서면서 한국에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은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

이날 결선에 출전한 13명 중 가장 먼저 주로에 선 우상혁은 2m19, 2m24, 2m27,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3 1, 2차 시기에서 실패해 위기에 몰렸지만, 3차 시기에서 완벽한 자세로 바를 넘었다.

우상혁은 2m35도 2차 시기에 넘었다.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은 2m19를 패스하고서 2m24, 2m27, 2m30, 2m33, 2m35를 모두 1차 시기에 넘고, 2m37도 한 번의 시도에 성공했다.

2m37 1차 시기에서 실패한 우상혁은 2m39로 바를 높여 승부수를 던졌지만, 두 번의 시도 모두 바를 넘지 못해 2위를 차지했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