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주가조작 의혹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 아들, 대통령 취임식 VIP초청 참석더불어민주당, "누가 무슨 이유로 초청했는지 밝혀야"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피의자인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했다는데, 누가 무슨 이유로 초청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권 회장은 김건희 여사가 이른바 '전주'로 참여했다는 혐의를 받는 주가조작사건의 핵심 피해자인데, 그 아들이 취임식에 초청됐다니 배경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권 회장의 아들이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의 친인척이냐"며 "권 회장 등 관련자들이 석방되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맹탕이 된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조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주가조작 핵심 피의자의 아들이 취임식에 초청받은 이유가 무엇이고 누가 초청했는지 분명히 밝히기 바란다"며 "대통령실이 명확하게 해명하지 못한다면 김건희 여사와 도이치모터스는 경제공동체였음을 시인하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