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미얀마 반군부 인사 '사형집행'...주요국 공동성명폭력 즉각 중단 등 아세안 5개 합의사항 의무이행 촉구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우리 정부가 지난 주말 미얀마 군부가 반(反)군부 인사에 대한 사형을 집행한 것과 관련 미국, 영국, 일본,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노르웨이 및 유럽연합(EU)과 함께 외교장관 명의 공동성명을 7월 26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이번 공동성명을 통해 사형이라는 극단적인 방식으로 반(反)군부 세력을 더 강력하게 탄압하려는 미얀마 군부에 대해 국제사회의 엄중한 반대와 심각한 우려를 전달하고, 미얀마 상황을 국제사회가 지속 주시하고 있으며 폭력 중단, 부당하게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 및 민주주의로의 회복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미얀마 군부 정권의 반군부 민주 인사에 대한 사형집행은 군부의 인권과 법치에 대한 무시를 더욱 잘 보여주는 비난받아 마땅한 폭력 행위임로서 군부 정권에 부당하게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 완전하고 독립된 수감시설 접근 허용, 아세안 5개 합의사항상 의무 이행을 촉구했다.

5개 합의사항은 ▲폭력 즉각 중단 ▲모든 당사자 간 건설적 대화 개시 ▲아세안 의장 특사 중재 ▲인도적 지원 제공 ▲아세안 의장 특사단 미얀마 방문 및 모든 당사자 면담이다.

또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미얀마 국민들의 열망을 지지하며, 군부에 대해 폭력 사용 중단, 국민들의 의사 존중, 민주주의로의 회복을 촉구했다.

아울러, 유가족들에 대한 위로 및 쿠데타의 여파로 희생된 모든 생명을 기억하고 애도했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