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우주로 발사세계 일곱번째...달 착륙 후보지 탐사 등 1년간 임무수행
달 탐사선 다누리가 오늘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를 출발해서 역사적인 여정에 올랐다.(사진=황우연 켑처)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달 탐사선 다누리가 오늘 오전 8시 8분, 미국 플로리다를 출발해서 역사적인 여정에 올랐다.

발사에 성공하고 먼 길을 돌아 연말쯤 달 궤도에 진입하면,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 달 탐사국이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달 탐사선 ‘다누리’를 8월 5일(금) 08시 08분경(현지기준 8월 4일(목) 19시 08분경)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예정대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다누리는 발사 약 40분 뒤에 발사체에서 분리되고, 그로부터 5분 뒤 달로 가는 궤적에 진입한다. 발사 후 약 1시간 뒤에 다누리는 지상국과 최초 교신할 예정이다.

이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발사체 분리정보를 분석하여 13~14시 경(발사 후 5~6시간 후) 다누리가 목표한 달 전이궤적 진입에 성공하였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누리호는 4개월반의 비행을 거쳐 12월 중순 달 계도에 진입해 달 상공 100Km 원계도를 돌며 태양빛이 닿지 않는 영구 음영지역 탐사와 2030년 달 착륙선 후보지 탐색, 우주인터넷 실험등을 1년간 수행할 예정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