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英 트러스 총리 취임 44일 만에 사임- 급진적 감세 정책, 금융시장 대혼란으로 실패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취임 44일 만에 사임했다.(출처=CNN)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가 취임 44일 만에 사임했다.

리즈 트러스 총리는 20일(현지 시각) 오후 1시 30분 총리 관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찰스 3세 국왕에게 사임한다고 밝혔다"라며, 선거 공약을 지킬 수 없어서 물러난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6일 취임했던 트러스 총리는 보수당의 상징 철의 여왕 마거릿 대처 전 총리를 롤 모델로 삼았지만' 급진적 감세 정책 등에 따른 금융시장 대혼란으로 실패해 영국 역사상 최단명 총리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보수당은 다음 주 중 트러스트 총리 후임을 뽑는 절차에 들어갈 전망이다.

의원 내각제인 영국은 집권당 당수가 총리를 맡는다

트러스 후임에는 리시 수낵전 재무장관. 벤월러스 국방부 장관. 페니모돈트 원내 대표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영국 총리가  바뀌게 됨에 따라 영국 정계와 경제가 혼란에 빠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김재호 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