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브라질 전 대통령 룰라 3선 당선...1.8%P 승리아마존 난개발 규제 등 공동 대응, 주변국과 관계 강화
10월 30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브라질 대선 결선 투표 당일 밤 집회에서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 겸 대통령 후보(출처=로이터통신)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실시한 브라질 대통령선거에서 노동당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77세) 전 대통령이 자유당의 자이르 보우소나루(67세) 현직 대통령을 누르고 당선됐다.

룰라는 2003년부터 대통령직을 8년간 연임하며 브라질의 경제성장을 이끌었는데 12년 만에 복귀한 것이다.

전 현직 대통령 간 대결로 치러진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유효투표 중 과반인 50.9%를 득표 49.1%를 득표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1.8% 포인트 차로 승리했다.

룰라는 일요일 저녁 승리 연설에서 "보우소나루 치하에서 지난 4년 동안 아마존 열대 우림의 급격한 파괴를 주도한 불법 벌목, 광업, 토지 약탈을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약속했다.

룰라 정부는 아마존 난개발 규제를 통한 기후변화 대응, 여성인권 불평등 이슈를 고리로 주변국과 관계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의회와 지방정부 권력을 자유당이 장악해 그의 진보정책 기조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