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방사청, 2022년 방산수출 수주액 170억 불 규모 달성K2전차 등에 이어 천무까지 對폴란드 이행계약 체결 완료
지난달 26일 강원 화천군 일원에서 육군 2군단 2포병여단 천룡대대가 전면전 상황을 가정해 240㎜ 다연장로켓 K-239 ‘천무’를 동원해 전투준비태세에 돌입하고 있다. (사진=육군 2군단)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11월 4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주)가 폴란드 군비청과 230mm급 다연장로켓인 ‘천무’를 수출하는 35.5억 불 규모의 1차 이행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2022년 우리나라의 방위산업 수출 수주액은 역대 최고 수준인 170억 불 규모를 달성했다.

방산수출 수주액은 2020년까지 오랜 기간 연평균 30억 불 규모를 유지하다가 2021년 72.5억 불로 증가했고, 올해는 특히 폴란드와 124억 불에 달하는 대규모 무기 수출 계약을 성사시킴으로써 전년도 실적을 2배 이상 뛰어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는 연간 50억 불 내외인 우리나라의 무기 수입규모를 상당히 초과한 것으로, 한국이 방위산업에 뛰어든 1970년대 이후 최초로 이룩한 쾌거이기도 하다.

올해 우리나라가 달성한 방산수출의 성과는 ▲방위산업을 미래 경쟁성장을 촉진할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의 강력한 의지 아래 ▲우수한 기술력으로 수요국 맞춤 무기체계를 적기에 제공할 수 있는 방산업체의 생산능력과이를 뒷받침하는 우리 군의 적극적인 지원 ▲오랜 기간 한미 연합훈련 등 실전에서 철저히 검증된 무기체계라는 장점이 결합되어, 해외에서도 한국의 방위산업 역량을 높이 평가한 결과라 할 수 있다.

폴란드와 체결한 124억 불의 계약 규모는 금번 천무 계약에 더해 지난 8월 26일에 체결한 K2전차 및 K9자주포,9월 16일에 체결한 FA-50 전투기의 이행계약 수주액을 전부 합한 금액이다.

방산수출은 국가 간 무기체계 공유와 상호 군수지원, 안보동맹 강화 등 군사적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특히 폴란드에 천무를 추가 수출한 것은 유럽지역과의 국제적 연대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우리 안보역량의 외연을 확장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한국과 폴란드 양국은 기술협력, 공동 연구개발과 공동생산을 통한 제3국 시장 진출 등으로 방산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

11월 4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천무 이행계약 체결 행사에서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천무 수출은 방산기업과 정부 간 협업이 이끌어낸 또 한 번의 쾌거”라고 평가했다.

또한 “국가경제와 국가안보에 대한 방산기업들의 기여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향후에도 우리 방산업체들의 수출 활동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다.”고 언급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