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자치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사업 첫 삽 뜬다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기존 시민의 숲 재생에서 전시컨벤션 거점공간으로 개발방향 변경

전주시가 올해 노후화된 야구장을 철거하는 것으로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사업을 본격화한다.

시는 우범기 전주시장의 민선8기 공약에 발맞춰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당초 시민의숲으로 재생하는 기존 방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부가가치가 높은 전시컨벤션 산업 중심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시는 ‘2035 전주시도시기본계획’상 컨벤션타운과 문화·전시복합공간으로 계획돼 있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경제적으로 낙후된 전주를 바꾸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전시컨벤션 산업의 거점공간으로 만들어 전라도의 경제 수도로 거듭나기 위한 초석으로 삼기로 했다.

특히 시는 전시컨벤션 산업의 후발주자로서 타 도시 컨벤션센터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규모 및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의 절반 정도 규모를 전시컨벤션센터로 계획해 대규모 전시·행사장을 확보키로 했다. 이를 통해 전주한옥마을, 전라감영, 남부시장 등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기존 도시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춘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시는 전시컨벤션 산업 거점공간 조성에 필요한 공간확보를 위해 전주종합경기장과 야구장 철거를 결정했으며, 이달 중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중 야구장을 철거할 계획이다.

이미 시는 시의회 승인을 거쳐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야구장 철거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17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시는 야구장 철거공사를 내년 6월까지 마무리한 뒤 건축물 멸실신고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친 후 철거부지에 대해서는 안전 펜스와 부지 정리 등 안전시설을 설치해 관리기관인 시설관리공단과의 협의를 통해 지역축제 등의 행사공간으로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전주종합경기장의 경우 49개 입주단체의 사용허가가 올 연말까지로 돼 있는 만큼 철거 시기는 내년 이후 결정될 예정이다.

시는 철거공사의 진행과 더불어 지지부진하던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과 전시컨벤션 거점산업 구축을 위한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 올해 안에 세부 계획을 반드시 확정 짓는다는 구상이다.

현재 시는 민선8기 종합경기장 부지개발 방향에 따라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 건립과 민간투자 규모 등 세부사업 추진 계획에 대한 실무진과의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협상을 마무리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에 대한 밑그림을 명확히 하기로 했다.

시는 종합경기장 부지가 전시컨벤션 산업 거점공간으로 탈바꿈되면 전국 단위의 전시·행사와 국제회의 유치를 통해 많은 외부 관광객들을 불러들이고, 이를 통해 경제적 파급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은 2005년 전라북도로부터 부지를 양여 받은 지 18년이나 지났지만 이렇다 할 성과가 없어 시민들의 피로감이 매우 극심한 상황으로, 경기장 개발을 위한 첫걸음으로 우선 야구장 철거를 통해 사업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면서 “전주 대변혁의 상징이자 새로운 미래를 열게 할 경기장 개발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지지와 격려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종합경기장은 1963년 처음 지어져 제44회 전국체전을 위해 지난 1981년 현재의 모습으로 증축된 후 40년간 사용돼왔다. 하지만 시설물의 노후화가 심해 시설물 안전 등급이 전주종합경기장은 C등급이며, 야구장의 경우 D등급으로 분류돼 안전사고 우려로 본부석과 관람석의 사용이 폐쇄된 상태이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