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월드컵 대표팀, 우루과이 격전 '무승부'김민재 중심 상대 역습 잘 막아내...강호 상대 대등한 경기
손흥민 선수가 24일 우루과이 선수를 상대로  격전을 펼치고 있다.(출처=자료)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한국이 우루과이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득점없이 비겼다.

우루과이는 FIFA 순위 14위 남미 강호로서 28위인 한국보다 순위가 14계단이나 높다.

한국은 이전 월드컵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두 번 경기했지만 모두 졌었다.

하지만 이날 한국 대표팀은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치열한 격전을 벌이면서 투혼을 발휘해 대등한 실력을 보이며 0-0 무승부를 거둬 역대 두 번째 월드컵 본선 원정 16강을 위한 꼭 필요한 승점을 따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는 안면 골절상으로 완쾌되지 않은 상태로 출전해 상대의 거친 수비에 넘어지면서 경기장을 누비며 90분 전 경기를 소화해 냈다.

또 김민재를 중심으로 한 수비진의 역할도 대단이 컸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비록 1점이지만 16강행을 위한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

10회 연속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오는 28일 가나(61위)와 2차전 다음 달 3일 포르투갈(9위)과 3차전을 치른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