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독자기고
[김성주 국회의원] "尹 정부, 악몽의 200일이 국민불행 2000일로 이어져서는 안돼"
김성주 국회의원

11월 25일, 윤석열 정부 출범 200일을 맞이하게 된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정부 200일을 돌아보면 민주주의는 후퇴했고 권위주의는 강화됐으며, 국가적 위기 앞에 정치권력자 그 누구도 책임은 지지 않는 무정부 상태였다고 평가한다.

지난 200일 우리 국민들은 참 많은 사건과 사고를 감내해야 했다.

'홍수사태’, ‘SPC 산업재해 사망사고’, ‘레고랜드 발 경제위기’, ‘이태원 참사’ 등 각종 사회적 위기와 참사 앞에 윤석열 정부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정부의 무능에서 비롯된 피해는 오롯이 국민들이 감당할 몫이 되어 버렸다.

국민이 찾을 때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

각종 재난과 사고 당시 대통령은 진정 어린 사과를 하고, 정부 당국자는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는가?

오로지 책임을 회피하고 힘없는 실무자에게 잘못을 돌리는 무책임한 모습만 보였을 뿐이다. 오히려 주최없는 행사를 탓하는 대통령과 총리, 장관들의 태도는 국민들의 화만 돋구웠을 뿐이다.

그런데, 국민을 위로하며 민생에 집중해도 부족할 때에, 윤석열 정부는 오직 지난 정부의 잘못을 뒤지고, 야당 탄압과 정적 제거에만 몰두하고 있다.

야당 대표를 정면으로 겨눈 칼끝은 제1야당 당사와 국회 본청 압수 수색으로 이어졌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풍산개 반환문제’ 등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에 흠집을 내려는 정치공작은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무능을 야당 탄압으로 모면하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윤석열 대통령의 남은 4년 반 임기 동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국격이 얼마나 떨어질지 걱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지난 200일은 정치 초보 대통령의 준비 부족으로 변명하겠지만 국민들은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국격을 떨어뜨리는 언행과 야당에 대한 정치공작을 당장 그만두시기 바란다.

만약 달라지지 않는다면 악몽의 200일은 2000일의 불행으로 이어질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국민들의 냉엄한 심판을 피하지 못하게 될 것이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