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이재명, "검찰공화국 횡포 당당하게 맞서 이기겠다""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사법리스크가 아니라 검찰 리스크였고 검찰 쿠데타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출처=자료)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했다.

제1야당 현직 대표가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이 대표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이번 소환 조사는 탄압이자 정치 검찰이 파놓은 함정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검찰 소환이 유례없는 탄압인 이유는 이미 수년간 수사를 해서 무혐의로 처분된 사건을 다시 끄집어내서 없는 사건을 만드는 없는 죄를 조작하는 사법 쿠데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이렇게 공권력을 마구 휘두르면 어느 지방자치단체장이 기업 유치를 하고 적극 행정을 해서 시민의 삶을 개선하고 도시를 발전시키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그간 특권을 바란 바도 없고, 잘못한 것도 없고, 피할 이유도 없으니 당당하게 맞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역사는 늘 반복되면서도 언제나 전진했다"며 "오늘, 이 순간도 그러한 한 역사의 순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은 내란 세력들로부터 내란 음모죄라는 없는 죄를 뒤집어 썼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논두렁 시계 등의 모략으로 고통을 당했다"며 "이 분들이 당한 일이 사법 리스크였느냐. 그것은 사법 리스크가 아니라 검찰 리스크였고 검찰 쿠데타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조봉암 사법 살인사건, 유우성 간첩 조작사건, 강기훈 유서 대필 사건 등 셀 수 없이 많은 검찰에 의한 사건 조작이 있었다"며 "검찰은 그동안 정권의 시녀 노릇하다가 이제 권력, 정권 그 자체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적 제거를 위한 조작 수사로 영장을 남발하고 수사·기소권을 남용하고 있다"면서 "검찰 공화국의 이 횡포를 이겨내고 얼어붙은 정치의 겨울을 뚫어내겠다. 당당하게 정치검찰에 맞서 이기겠다"라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