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고속도로 호두과자, 작년 설에 비해 11.8% 올라유경준 의원, “설 귀향객 부담 덜 수 있게 노력해야” 지적
국민의힘 유경준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국토교통위원회 유경준 의원(국민의힘, 서울 강남병)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현황에 따르면, 매출 상위 10개 품목의 평균가격이 작년 설 기간에 비해 대체로 상승했으며, 일부 품목의 경우 소비자물가지수 보다 높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가 가성비 좋은 메뉴로 선정한 ‘실속메뉴’ 또한 작년 여름 32.6%까지 가격을 인상했으며, 작년 국정감사 지적에도 불구하고 도로공사의 노력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전국 휴게소 매출 상위 10개 품목 평균가격을 비교한 결과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아메리카노의 경우 2022년 설(2022.1.31.~2.2) 평균가격이 4,251원이었으나 2023년 1월 초(2023.1.1.~1.9.) 4,435원으로 4.3% 올랐다.

다음으로 많이 팔린 호두과자의 경우 4,309원에서 4,818원으로 11.8% 올랐다. 호두과자 가격의 경우 매출 상위 10개 품목 중 가장 큰 폭으로 올랐으며, 스낵류, 로스팅원두커피가 각각 8.0%, 7.5%로 뒤를 이었다.

2022년 설 연휴기간 동안 코로나19로 판매가 중지됐던 식사류(국밥, 돈가스, 어묵우동)의 경우에도 2022년 추석에 비교했을 때 소폭 상승했다

2022년 1월 소비자물가지수(외식물가)의 유사품목과 비교했을 때에도 고속도로 호두과자, 로스팅원두커피 가격 상승은 소비자물가지수에 비해 높게 상승했다.

2022년 1월 대비 12월 소비자물가지수(2023년 1월의 경우 미발표)와 비교했을 때 고속도로 휴게소의 아메리카노, 로스팅원두커피, 커피품목 평균, 국밥 모두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을 상회했으며 반대로 카페라떼, 호두과자, 스낵, 커피음료의 경우 소비자물가지수가 더 높게 상승했다. 2022년 설 연휴 기간 동안 판매가 중지됐던 돈가스, 어묵우동의 경우 소비자물가지수에 비해 높게 상승했다.

한국도로공사가 ‘가성비 좋은 메뉴’라고 선정한 4,900~5,500원대 실속 메뉴(실속-EX FOOD) 품목 또한 작년 7월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33개 품목 중 22개 품목의 가격을 18.2~32.6% 올렸다.

도로공사는 물가수준 반영을 고려한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상 반찬 수 증가 등을 통한 인위적 가격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유경준 의원은 “작년 국토위 도로공사 국정감사에서 여야 할 것 없이 도로공사 퇴직자 단체인 도성회의 휴게소 운영, 휴게소 물가 인하 대책을 지적했음에도 당시 김일환 사장대행이 약속한 TF는 회의는 4차례에 불과하며 회의록도 존재하지 않아 개선의 여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코로나19 거리두기 종료 후 맞는 첫 설 연휴를 앞두고 많은 귀향객들이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상품 가격과 서비스 개선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