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이상화‧진종오,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조직위원장에 위촉홍보대사 김연아, 발레리나 김주원 등 집행위원 11명도 새로 선임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제2기 조직위원회 출범식에서 진종오, 이상화 공동조직위원장과 함께 대회 성공 개최를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제2기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가 출범해 1년여 앞으로 다가온 대회를 본격적으로 준비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2월 2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기 조직위 출범식에 참석, 조직위 위원총회를 통해 선임된 이상화 씨와 진종오 씨에게 직접 위촉장을 수여했다. 박 장관은 이날 함께 선임된 신임 임원(부위원장 2명, 집행위원 11명, 감사 2명)들에게도 위촉장을 수여했다.

박 장관은 제2기 조직위 출범을 축하하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를 통해 ‘K-컬처와 스포츠로 하나 되는 세계’를 선보여, 미래세대의 선수들이 대한민국을 문화매력국가로 기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대회에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또한 “청소년들은 K-컬처의 매력을 탑재한 스포츠 축제에서 올림픽의 가치와 정신을 체험하고, 분열된 세계를 잇는 연대의 메시지를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임된 이상화 조직위원장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스피드스케이팅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금메달리스트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은메달을 획득한 빙상의 전설이다. 진종오 조직위원장 역시 한국인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사격 종목 3연패의 전설적 기록을 일군 금메달리스트로, 현재 대한체육회 이사와 국제사격연맹(ISSF) 선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두 조직위원장은 각각 동계·하계를 대표하는 젊은 선수 출신으로, 이번 대회의 주인공인 청소년 선수(15~18세)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교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올림픽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선수의 눈높이에서, 청소년 선수들이 즐기며 도전할 수 있는 최고의 대회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위원장에는 유병진 대한체육회 부회장과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집행위원에는 동계 종목별(바이애슬론, 스키, 빙상, 아이스하키) 대표와 체육, 청소년, 문화·예술, 관광 분야의 전문가 11명을 선임했다. 

특히 홍보대사로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를 알리는 데 힘써온 김연아 선수와 ‘꿈의 댄스팀’을 이끌며 문화예술을 통한 청소년들의 성장을 지원해온 발레리나 김주원 씨 등을 집행위원으로 선임해 대회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성공개최를 위한 새로운 관점을 더한다. 법률 및 회계 감사(각 1명)도 선임해 제2기 조직위는 총 43명으로 출범한다.

그동안 전 세계적 코로나 유행으로 청소년 스포츠 활동과 교류가 제한된 범위에서 이루어져 왔으나,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전 세계 70여 개국 청소년 선수 2,000여 명이 다시 만나, K-컬처를 탑재한 스포츠 축제의 매력을 맘껏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