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청년 다중채무자 139만 명, 1인당 1억1천만 원 빌렸다진선미 의원, “전반적인 자산건전성 저하 우려…취약차주 리스크 관리 필요”
더민주당 진선미 국회의원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2022년 3분기, 30대 이하 청년층 다중채무자가 139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다중채무자 447만 명 중 31% 규모다. 이들이 빌린 대출잔액은 155조 원으로, 인당 평균 대출잔액이 1억 1,158만 원에 이르렀다. 2018년 동기 대비 대출잔액은 28.5%, 차주 수는 4.7% 늘어난 규모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국회의원(서울 강동갑・기획재정위원회)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다중채무자 현황’자료에 따르면, 2022년 3분기 다중채무자는 447만 명이며, 이들의 대출잔액은 589조 원이었다.

다중채무자는 3개 이상의 금융사에서 돈을 빌린 사람으로 ‘빚으로 빚을 돌려막기’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상환 부담이 늘어나 연체율 상승 등을 유발할 수 있어 다중채무자는 우리 경제의 ‘약한 고리’로 지목된다.

최근 4년간 다중채무자 규모는 빠르게 증가했지만, 올해 들어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2022년 3분기 다중채무자 대출잔액과 차주 수는 2018년 동기 대비 18.5%(497조 원→589조 원), 7.2%(417만 명→447만 명) 증가했다. 전년도 동기 대비 대출잔액은 0.8%(594조 원→589조 원) 감소했고 차주 수는 같은 기간 동안 2.3%(437만 명→447만 명) 늘었다.

연령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60세 이상 고령층이 가장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2022년 3분기 60세 이상 다중채무자 대출잔액은 73조 원, 차주 수는 57만 명에 달했다. 2018년 동기 대비 대출잔액은 27.9%(57조 원→73조 원), 차주 수는 43.6%(39만 명→57만 명) 증가했다.

2022년 3분기 40대와 50대 다중채무자 대출잔액은 각각 195조 원, 165조 원, 차주 수는 134만 명, 116만 명을 기록했다.

다중채무자 인당 평균 대출잔액을 연령대 별로 비교해보면, 40대가 가장 많은 돈을 빌린 것으로 확인된다. 다중채무자 1인당 평균 대출잔액은 30대 이하 1억 1,158만 원, 40대 1억 4,500만 원, 50대 1억 4,219만 원, 60대 이상 1억 2,889만 원을 기록했다.

진선미 국회의원은 “다중채무자가 급격히 증가한 상태로 기준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해 전반적인 자산건전성이 저하될 우려가 있다”며 “취약차주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정책금융의 확대 등을 통해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