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FBI, 美 정보 유출 혐의자 체포.. 21세 주 방위군국방 기밀 정보 무단 제거, 보유·전송 혐의 기소
미 기밀문서 유출 혐의 주 방위군 소속 잭 테세이라(21세)가 체포되고 있다(출처=로이터통신)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13일(현지 시각) 전 세계를 당혹스럽게 만든 미 정부 기밀문서의 온라인 유출 혐의로 미 공군 주 방위군 소속 잭 더글러스 테세이라(21)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Teixeira의 공식 업무는 서비스의 광대한 글로벌 통신 네트워크가 올바르게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Cyber ​​Transport Systems 숙련공이었다고 했다.

또 용의자 Jack Teixeira는 기밀문서가 게시된 온라인 채팅 그룹의 리더로 추정된다고 여러 관계자가 CNN에 말했다.

CNN에 따르면, Merrick Garland 미 법무부 장관은 13일(목요일) 21세의 Massachusetts Air National Guards Jack Teixeira가 연방 요원에 의해 구금되었으며, 국방 기밀 정보의 무단 제거, 보유 및 전송 혐의로 기소되었다고 발표했다.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브리핑에서 FBI 요원들이 아무사고 없이 테세이라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하고, 그는 14일(금요일) 매사추세츠주 연방지방법원에 처음 출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용의자의 범죄에 대해 징역 10년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