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동작구-김포시, 자매도시 되다…다방면 교류협력 약속17일 자매결연 협약체결, 상호교류 및 협조관계 유지 합의
4월 17일 경기도 김포아트빌리지에서 실시한 서울특별시 동작구-경기도 김포시 자매결연 협약식 사진(왼쪽-박일하 동작구청장, 오른쪽-김병수 김포시장) (사진/동작구청)

[YBC연합방송=장승희기자] 동작구(구청장 박일하)는 4월 17일 경기도 김포시와 지역공동 발전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김포아트빌리지 한옥마을에서 진행된 이날 자매결연 협약식에는 박일하 동작구청장, 김병수 김포시장 등 양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작구와 김포시는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행정, 경제, 문화, 교육, 관광 등 다방면에 걸쳐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보유한 자원을 최대한 공유해 활용하고,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동작구민에 대한 김포시 문화시설 및 공공시설 이용료 할인, 지역축제, 문화예술 행사, 농·특산품 협력 및 지원, 민간차원의 교류 지원 등 폭넓은 활동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대외적인 인지도와 이미지 제고, 관광객 유치 등을 목표로 국내‧외 자매결연 도시와의 교류를 늘려갈 방침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교통의 허브이자 자연경관과 문화유산이 아름다운 김포시와 자매결연을 맺게 돼 매우 뜻깊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로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 살려 양 도시가 더욱더 발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장승희 기자  lsyisabel@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