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강남구, 제43회 장애인의 날 기념 행사 개최19일 중증 와상장애인들 초청 ‘누워서 보는 콘서트’, 20일 장애인 500여명 함께하는 ‘꿈이 꽃피다’ 개최

[YBC연합방송=장승희 기자]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19~20일에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19일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중증 와상장애인들을 초청해 ‘누워서 보는 콘서트’를 열고, 20일 일원에코파크에서 장애인 500여명이 참석하는 기념행사 ‘꿈이 꽃피다’를 개최한다. 제43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통해 장애인식을 개선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하나가 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

■ 관람석 1열에 중증 장애인들을 위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

19일 12시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김장훈의 ‘누워서 보는 콘서트’가 열린다. 평소 공연 관람이 쉽지 않은 중증 와상 장애인과 가족, 활동지원사 등 총 40여명을 초청해 관람석 1열에서 누워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된 특별 행사다.

이번 콘서트는 가수 김장훈, 웨어러블 로봇 전문기업 엔젤로보틱스, 청소년·청년 비영리민간단체 꾸미루미, 공연기획사 더메르센이 기획에 참여하고, 소림마라가 협찬, 강남구가 후원한다.

김장훈 외에도 가수 김종서, 권인하, 팝페라 가수 정세훈이 공연에 함께 한다. 또 엔젤로보틱스를 운영하는 카이스트의 공경철 박사가 첨단보조기기 ‘웨어러블 로봇’을 시연하는 특별 무대를 선보인다. 웨어러블 로봇을 입은 하체마비인 장애인이 일어나서 걷는 모습을 담아내는 희망의 퍼포먼스로, 사이배슬론 2020 국제 대회 금메달리스트 국가대표 김병욱 선수가 직접 시연에 나서 색다른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 장애인 500여명 함께하는 축제의 장 꿈이 꽃피다

20일 오후 2시 일원에코파크에서 장애인 500여명이 참여하는 제43회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 ‘꿈이 꽃피다’를 개최한다.

강남구가 주최하고 강남구 장애인단체․시설연합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모두의 꿈이 꽃 피기를 응원하고, 문화예술을 매개로 하나가 되는 행사로 기획됐다.

에코센터에서 진행되는 기념식에는 장애인복지발전에 기여한 장애인 및 장애인복지시설 종사자 등 유공자 36명을 표창한다. 식전 행사로 장애인들이 준비한 개별·합동 공연을 선보이고, 축하 공연에는 가수 양수경을 비롯해 김태연, 유상욱이 출연한다.

에코파크에서는 장애인단체 및 장애인시설, 강남복지재단, 한국사회공헌협회가 참여해 20개의 전시·홍보·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시화전, 캐리커처, 드럼서클, 슈링클스아트, 인생네컷 등 장애인문화예술체험, 장애인 예술작품 전시, 인식개선 캠페인 등을 준비했다. 또 봄맞이 분갈이 체험 및 화초 나눔, 수어 배우기, 무료 청력 및 난청 검사 등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는 행사가 서로 배려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강남구 장애인 1만 5천여명과 동행할 수 있는 강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승희 기자  lsyisabel@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