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교/교육
한미, 첨단·과학기술 이끌 청년교류에 6000만달러 공동 투자한미 정상,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 합의

한·미 양국 정상이 한미동맹 70주년을 계기로 첨단산업·과학기술을 이끌 대규모 청년 교류 추진을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정상선언문에 한미 양국이 과학·기술·공학·수학(STEM) 분야 미래 인재들의 인적 유대를 심화하고 교육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한미동맹 70주년이자 양국 정상의 만남이 이뤄진 올해를 기념, 각 2023명의 양국 학생을 위해 각각 3000만 달러, 총 6000만 달러 규모의 특별교류 프로그램 추진에 합의했다.

이번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는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인공지능 등 STEM 분야에 초점을 맞춰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된다.

한미 양국은 우선 첨단 분야 미래인재를 상호 양성하기 위해 풀브라이트 첨단 분야 장학 프로그램을 신설해 양국의 첨단 분야 석·박사학위 및 연구과정을 지원한다.

한국의 대학(원)생 100명은 미국의 첨단 분야 석·박사 학위과정 이수를, 미국의 첨단 분야 연구자 100명은 한국의 대학에서의 첨단 분야 연구를 지원받는다.

미국 정부는 이번에 신설하는 풀브라이트 첨단 분야 장학 프로그램이 단일 풀브라이트 STEM 프로그램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임을 강조했다.

풀브라이트 장학 프로그램은 미국에서 학업, 연구, 전문성 교류 등을 목적으로 전 세계 160여 개 국에서 운영·지원하는 장학 프로그램이다.

한국은 한·미 양국 정부의 공동 재정 지원으로 대학원 학위과정, 교수/전문가 연구 등을 지원한다.

양국은 또한 이공계 대학생 특별교류 프로그램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첨단산업에 종사 또는 연구를 희망하며 첨단기술에 대해 심도 깊게 수학할 의지가 있는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이를 통해 대학에서 6개월~1년 동안 첨단 분야 관련 전문지식을 쌓고 첨단산업 현장 견학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미국 청년의 경우 한국 방문 때 한국어·한국문화를 이해하는 기회도 제공받을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첨단산업 경쟁력의 핵심이 ‘미래인재’라고 공감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는 국가 안보와도 직결되는 첨단산업 분야의 동맹 간 협력 파트너십을 정부 간, 기업 간을 넘어 청년 간 협력으로 확대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교육부와 산업부는 설명했다.

양국 정부는 ‘한미 이공계 청년 특별교류 이니셔티브’를 내년도 착수하기로 하고 한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소통해 프로그램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또 한미동맹 70년의 우정을 양국의 청년들이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합치기로 했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