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자치
고흥군, 인구수 오름세 전환2014년 이후 처음...귀농어귀촌 유치 등 전입 인구가 주요 요인으로 작용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2023년 4월 인구수가 61,618명으로 집계되어 지난 3월 61,615명 대비 3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군은 고흥군 인구수가 증가한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달 귀농어귀촌인 등 전입 인구가 전출인구에 비해 61명 늘어난 것이 인구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고흥군은 전국 두 번째로 고령화가 높은 지역으로 최근 사망자 비율이 출생의 7배에 달하는 등 매년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군은 민선 8기 ‘10년 후 고흥인구 10만의 기반 구축’이라는 비전을 토대로 인구 유입을 위한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실제 매년 마이너스를 기록한 전출 대비 전입 인구는 민선 8기 들어 지난 10개월간 106명이 증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공영민 군수는 “지난달 인구 증가로 고흥군 인구문제 해결에 새로운 희망을 보았다”며, “10년 후 고흥 인구 10만의 목표 달성을 위해 맞춤형 인구정책을 강화해 지역의 활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수도권 은퇴자 등을 대상으로 귀향귀촌 운동 전개, 권역별 택지개발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 등 귀농어귀촌인 유치 및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 중이다.

 

/공형옥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형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