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행정/자치
울산·고양 ‘스마트시티 조성’ 지자체로 선정…국비 200억 지원평택·목포·태안·아산은 강소형 사업지로 선정…120억씩 지원

국토교통부는 올해 거점형 및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공모 결과 울산광역시, 경기 고양·평택, 전남 목포, 충남 태안·아산 등 6곳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거점형 및 강소형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시민과 기업, 지자체가 함께 기존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찾고 만들어 가는 사업이다.

도시 전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을 개발·구축해 스마트시티 확산 거점을 조성하는 ‘거점형 스마트시티’ 사업에는 울산과 경기 고양이 선정됐다. 이들 지자체에는 각각 국비 200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울산광역시는 우정혁신도시와 성안동 일대에서 자율주행 기반의 수요응답형 버스, 스마트 교통패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신재생 에너지 측정 시스템, 탄소중립 리워드 등 친환경 솔루션, 스마트 헬스케어 등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사업에 현대자동차, SK플래닛, 씨엘,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대학교 등이 참여한다.

고양시는 인프라 구축을 통해 경기권의 데이터허브 거점도시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드론밸리를 만들어 드론 등 혁신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참여 기관은 고양산업진흥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시티랩스 등이다.

기후위기·지역소멸에 대응하기 위한 특화 솔루션을 집약하는 ‘강소형 스마트시티’ 사업에는 경기 평택, 전남 목포, 충남 태안·아산이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국비를 120억원씩 지원한다.

평택시는 급속한 인구 증가에 따른 환경오염 및 탄소배출량 증대에 대응, 시민참여를 이끌어낼 자발적 탄소시장을 구성해 녹색 스마트시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빌딩 등 친환경 건물의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산업방류수를 가로수 생육 등에 활용한 탄소배출권 확보, AR기반 도시숲 관리 등을 통한 시민참여 활성화를 구현할 방침이다.

목포시는 친환경 스마트 해양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친환경 자율주행 교통과 스마트 업사이클링 솔루션을 도입한다. 주요 교통을 친환경 전기셔틀을 이용한 자율주행 노선으로 전환하고 탄소중립 신산업 도입을 통해 강소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태안군은 미래형 첨단 모빌리티와 관광을 결합해 지역소멸에 대응하고, 아산시는 ‘디지털 노매드’ 유입을 위한 업무·휴식 공간을 만들어 인구 감소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들은 국토부와 지자체 간 협의를 거쳐 사업 계획 보완 후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길병우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많은 지자체와 기업, 대학, 공공기관 등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지역 수요에 맞는 다양한 유형의 혁신적 서비스들이 제시됐다”고 밝혔다.

 

/장범수 기자  mstar002@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범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