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6·25 전사자 유해, 72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강원 철원 김화읍에서 발굴된 6·25 전사자 유해, 故 전복희 하사로 확인
고(故) 전복희 하사(현 계급 상병) 유해의 전체 골격 사진
고(故) 전복희 하사(현 계급 상병)의 유품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철책이 가로놓여 있는 땅,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굴된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13년 만에 확인되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단장 이근원)은 2010년 10월경 강원 철원군 김화읍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발굴된 6·25전쟁 전사자 유해의 신원을 국군 9사단 소속 고(故) 전복희 하사(현 계급 상병)로 확인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고인의 유해를 72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모실 수 있게 됐으며, 이는 유해발굴을 개시한 이후 209번째로 신원이 확인된 사례이다.

고(故) 전복희 하사의 유해는 비무장지대에서 정찰 작전을 수행 중이던 장병들이 우연히 발견되어 완전한 형태로 후배 장병들에 의해 수습됐다.

당시 육군 15사단 장병이 DMZ 작전 간 정찰로 일대에서 넙다리뼈 등 고인의 유해를 처음 식별했다. 이후 국유단의 전문 발굴 장병이 투입되어 최초 발견지점에서 위쪽으로 확장하며 발굴한 결과 곧게 누운 자세로 머리뼈부터 발뼈까지 대부분의 골격이 남아 있는 형태로 수습되었다.

유해의 주변에서는 버클, 철제단추 등의 유품이 발견되었으나, 신원을 특정할 수는 없었으며, 10여 년의 세월이 지난 2020년, 형님의 유해를 찾겠다는 심정으로 유전자 시료 채취에 참여한 동생 전기희(83세) 님의 시료와 고인의 유해를 정밀 분석한 결과 형제 관계로 확인했다.

고(故) 전복희 하사는 국군 9사단 소속으로, 「철원-김화 진격전」(1951. 6. 3. ~ 6. 28.)에 참전 중 산화하셨다.

고인은 1926년 12월 3일,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 일대에서 6남 3녀 중 셋째로 태어났으며, 입대전에 결혼하여 고향에서 부모님과 함께 농사를 지으며 생계를 이어가셨다.

고인은 1951년 3월, 제1훈련소에 입대 후 9사단에 배치되어 「철원-김화 진격전」에 참전했다가 전쟁이 발발한 지 1년이 되던 날인 6월 25일, 25세의 젊은 나이로 장렬히 산화하셨으며, 당시 무공을 세운 것을 인정받아 1954년 화랑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되었다.

「철원-김화 진격전」은 철의 삼각지대(철원, 평강, 김화)의 저변을 확보하기 위하여 전선을 점령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전투로 당시 9사단은 1951년 5월 29일 美 제1군단으로 배속 전환되어 한·미 장병들이 함께 참전했다.

확인된 전사자의 신원을 유족에게 알리는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5월 4일 서울특별시 서대문구에 있는 유가족 자택에서 열렸다.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는 6·25전쟁으로 산야에 묻혀 계셨던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행사’이다.

행사는 유가족 대표에게 고인의 참전 과정과 유해발굴 경과 등에 관한 설명을 하고,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한 후 신원확인 통지서와 함께 호국영웅 귀환패,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函)」을 전달하며 위로의 말씀을 전하는 순서로 진행했다.

고인의 신원이 확인되었다는 소식에 동생인 전기희 님은 “이렇게 찾을 줄 알았더라면 좀 더 일찍 시료를 채취할 것을 그랬다”며 “죽기 전에 유해를 찾아서 묘비를 세울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군(軍)에 감사를 전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