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주시,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체계 가동오는 10월 3일까지 환경오염물질 불법 배출 등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 돌입

전주시가 추석 명절을 맞아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특별감시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시는 21일부터 오는 10월 3일까지 연휴 기간을 틈탄 환경오염물질 불법 배출 등 환경오염 행위와 오염 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단속 및 감시활동을 추진한다.

먼저 시는 연휴 전인 오는 27일까지는 연휴 기간 관리인력 부재 중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와 이로 인한 오염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 인력을 운영한다. 동시에 대기·폐수 등 배출사업장에 대한 사전 홍보와 계도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어 28일부터 오는 10월 3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에는 공업지역 주요 배출사업장과 전주천, 삼천 등 주요 하천 인근 취약지역에 대해 환경오염물질 불법 배출 행위 집중단속 및 수질오염사고 예찰 활동을 보다 강화할 방침이다.

이 기간 중 시청과 완산·덕진구청에는 각각 비상상황실이 설치되며, 감시 사각 시간대에 이뤄지는 불법행위나 환경오염 사고와 같은 비상 상황 접수 시 즉각적인 방제조치에 나서는 등 발 빠른 초동 대응을 위한 비상근무에 돌입키로 했다.

김종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연휴 기간 행정기관의 감시인력 부재를 틈탄 불법 환경오염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 및 감시 활동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며 “불법행위나 오염 사고 징후가 발견될 경우에는 즉시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063-128) 또는 시청 상황실(063-281-2222)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