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국방부, 한·미 유해발굴 공동 수중조사바다에서 한·미 공동 수중조사는 처음…해상 전력 및 탐지 장비 다수 투입
선체 고정형 소나(SONAR)를 탑재한 구조지원정이 조사해역에 투입되어 수중조사를 하고 있다.
해군 작전사 장병들이 구조지원정에 탑재된 소나(SONAR)를 조사지점에 투입하기 위해 준비 및 설치를 하고 있다.
해군 작전사 장병들이 소나(SONAR)를 이용해 탐색구역의 해저면을 살펴보고 있다.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 단장 이근원)과 미 국방성 전쟁포로 · 실종자 확인국(Defense POW/MIA Accounting Agency, 이하 DPAA)은 7일부터 27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 일대에서 6·25전쟁 당시 추락한 미군 항공기 및 조종사 유해 소재를 확인하기 위해 한·미 유해발굴 공동 수중조사를 하고 있다.

한·미동맹 70주년을 계기로 추진된 이번 공동 수중조사는 작년 미측의 요청으로 지난 4월 한·미 공동조사 기간에 양국이 수중조사 관련 협의를 시작하여 사전 현장 답사 등을 통해 상호 협력한 결과이다.

이를 위해 미 DPAA는 잠수사·수중고고학자 등 총 13명의 조사인력을 파견했으며, 국유단도 이를 지원하기 위해 조사 전문인력을 투입했다.

이번 조사는 연안 면적 약 20㎢ 해역에서 수중탐지 장비로 탐색한 후 특이 물체가 확인되면 잠수사와 원격조종탐지기로 해저면의 전투기 잔해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과정으로, 한·미가 함께 공동으로 바다에서 수중조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 대상은 1953년 1월경 부산 K9 비행장에서 임무 수행을 위해 이륙 직후 해상으로 추락한 미 제5공군 소속 B-26 폭격기 1대와 조종사 유해로, 미 DPAA는 당시 미군 3명이 실종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사에는 국유단과 미 DPAA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해군 해상전력과 해난구조전대 잠수사 10명, 그리고 주한미해군 잠수사 7명이 함께 참여했다.

특히 조사해역에는 해군작전사령부와 주한미해군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선체 고정형 소나(Hull Mount SONAR)를 탑재한 소해함(Mine Sweeper Hunter, MSH), 특수 장비인 원격 조종 탐사기(Remotely Operated Vehicle)와 감압 체임버(Chamber), 소나 등을 구비한 구조지원정(Yard Diving Tender, YDT), 미측 특수장비인 사이드 스캔 소나(Side Scan SONAR) 및 자기 탐지기(Magnetometer)를 탑재한 고속단정(Rigid-hulled Inflatable Boat, RIB) 등이 투입되어 수중탐사 능력을 한층 높였다.

또한 비교적 수심이 깊은 먼바다에서는 소해함 선체에 장착된 수중음파탐지기를 이용해 해저 형상을 탐색했으며 한·미 수중조사팀은 고속단정에 탑승하여 사이드 스캔 소나와 자기 탐지기를 끌고 다니며 해운대 인근 수심 약 5~25m의 바닥을 샅샅이 훑었다. 이후 한·미 잠수사들이 의심지점으로 선정된 곳에 투입하여 금속탐지기, 수중 네비게이터 등을 이용해 수중조사를 벌였다.

이번 공동 수중조사에 참여한 미 DPAA 패트릭 앤더슨(Patrick Anderson) 대위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해서 국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신념으로 수중조사에 참여하고 있다. 실종자 소재를 확인할 수 있는 단 1%의 가능성이 있다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 수중조사를 추진한 이근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은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이하여 추진된 이번 공동 수중조사를 계기로 양국의 유해발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었다”며 “남은 조사 기간에도 우리의 자유와 번영을 수호한 미군 실종자 소재를 찾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 기관은 이번 공동 수중조사 결과에 따라 미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추가 조사 및 발굴을 검토할 예정이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