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美-中 정상 회담..."바이든 경쟁이 갈등으로 바뀌지 않도록 해야"시진핑, "대국 간 등을 돌리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님 좋지 않은 결과 초레"
회담에 임하는 바이든 대통령, 시진핑 국가 주석 등 (출처=로이터)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바이든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이 15일 샌프란시스코 근교에서 개최됐다.

두 정상이 직접 만나는 것은 1년 만이고, 시 주석의 미국 방문도 6년 만이다.

이번 두 정상회담은 양국 간 대립하는 경제·안보를 과제로 한 협의를 도출하고 긴장을 완화하는 것이 최대의 목적이다.

안보와 관련 양국 군과 대화 재개를 통해 충돌 위험을 줄이는 '위기 대화 메커니즘' 구축이 합의에 이를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의 과거 회담을 되돌아보면서 우리의 논의는 항상 솔직하고 유효했다고 말했다

격화하는 미 중간 경쟁과 갈등을 두고 정상끼리 오해하지 않고 서로 이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도 했다.

이어 대화 메커니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솔직한 대화와 책임 있는 경쟁 관리를 세계가 바란다고 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은 지난 회담 이후 많은 일이 일어났다며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공급망은 보호주의의 위협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하며 미·중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 간 관계라고 언급했다.

또 미·중이라는 대국이 등을 맞대는 것은 선택사항이 아니라고 말하고, 분쟁이나 갈등은 양국에 견딜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온다”라고도 말했다.

끝으로 시 주석은  미·중 관계의 사활적인 전략적, 포괄적인 과제, 세계의 평화와 발전을 좌우하는 중요한 과제에 대해 새로운 이해에 이르고 싶다”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진정한 진전을 이루었다"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