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이스라엘·하마스, 24일부터 4일간 휴전...인질 오후 석방인질·수감자 석방...하마스 '여성과 어린이 13명',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수감자 39명'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카타르가 23일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4일간의 휴전이 24일 오전에 시작되며, 민간인 인질과 팔레스타인 포로들이 오후 늦게 석방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CNN에 따르면,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 마제드 알 안사리(Majed Al-Ansari)가 전투 중단은 현지 시각 오전 7시(동부 표준시 자정)부터 시작되며, 오후 4시에는 여성과 어린이 인질 13명이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알-안사리는 석방될 것으로 예상되는 인질 명단이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에게 전달됐다고 말했다.

또 모사드는 카타르에 석방될 것으로 예상되는 팔레스타인 수감자 명단을 넘겨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대변인은 "두 목록이 모두 확인되면 사람들을 내보내는 과정을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관리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협상의 하나로 총 39명의 팔레스타인 수감자가 24일(금요일) 석방될 것이라고 CNN에 말했다.

수감자들은 하이파 남동쪽에 있는 데이먼 감옥과 메기도 감옥에서 끌려 나와 적십자의 최종 확인을 위해 점령된 서안지구에 있는 라말라 남쪽 오퍼 감옥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