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민주 "막말 · 부적절 언행 엄격 검증…공천심사 반영"

더불어민주당이 24일 당 소속 전현직 의원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부적절한 언행을 한 (총선)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한병도 의원은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막말과 설화,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후보자 검증위원회 단계부터 엄격히 검증하고, 공천 심사에도 반영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는 최근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당내에서조차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막말 정치인에게는 관용을 베풀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한 의원은 "민주당 공직후보가 되려면 부정부패, 젠더폭력, 입시부정, 공직윤리 위반 여부 등을 검증신청 서약서에 명기하게 돼 있는데, 여기에 막말과 설화 관련 내용을 추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내용이) 확인될 경우 후보자 자격 심사를 통과해도 선거일 이전에 후보를 사퇴하거나 당선 후에는 의원직 사퇴 등 당의 결정을 따를 것을 서약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강경한 입장 표명은 '막말'로 인하여 당 지지율에 나쁜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되고, 이른바 김건희 특검을 포함한 쌍특검, 또 이동관 방통위원장과 검사 두 명의 탄핵안을 놓고 여야가 힘겨루기를 하는 중인데, 국민의힘이 반격할 수 있는 빌미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입단속에 철저를 기하겠다는 의미다.

/추경호 기자  ybctv79@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