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2023년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에 김성욱 준위, 김주현 준위올해로 44회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 공중통제·지상통제 분야 ’골든아이(Golden Eye)‘ 탄생
올해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 결과 최우수 공군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로 선정된 김주현 준위(왼쪽)과 김성욱 준위(오른쪽)가 상패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23년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 시상식이 11. 29.(목) 오후, 공군 방공관제사령부에서 열렸다. 사진은 왼쪽부터 김주현 준위, 박창규 방공관제사령관(소장) 김성욱 준위.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올해 공군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에 김성욱 준위(26세)와 김주현 준위(34세)가 선정됐다.

올해로 44회를 맞는 공군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에서 지상통제 분야에서는 제32방공통제전대 5통제대 김성욱 준위가, 공중통제 분야에서는 제51항공통제비행전대 2통제대 김주현 준위가 각각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 ‘골든아이(Golden Eye)’로 선정되어 합동참모의장상을 수상했다.

올해 최우수부대로는 공군 제32방공통제전대 5통제대(통제대장: 남정훈 중령)가 선정되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공군은 11월 29일, 방공관제사령부 대회의실에서 박창규 방공관제사령관(소장) 주관으로 2023년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공중전투 요격통제대회는 항공통제 임무 요원들의 임무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지난 1980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다.

대회는 대한민국의 영공, 군사분계선(MDL),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으로 접근 혹은 진입하는 타국 항공기에 대한 ‘공중감시’ 분야와 ‘식별’ 분야 그리고 이를 요격하는 ‘요격통제’ 분야 등 세 개의 분야로 나누어 진행됐다.

통상 우리 공군은 적의 공중위협에 대해 크게 감시, 식별, 요격 순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절차를 수행하는 담당자들이 해당 분야에 지원하며, 학술평가와 기량평가를 치르게 된다. 특히, ‘요격통제’ 분야 기량평가에서는 가상적기에 대한 실제 항공전력이 투입되어 지원자들의 요격통제능력을 평가하게 된다.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4일까지 열린 예선전에서는 121명의 임무 요원들이 참가했으며, 6월 2일부터 10월 23일까지 진행된 본선에서는 예선을 통과한 66명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바탕으로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요격통제’ 분야 기량평가 시 전년 대비 가상적기의 기동수준을 높여 실전적인 전장 상황을 조성했다. 또한, 대회 최초로 타군 요격통제 임무 요원의 대회 참가를 시범 운영하며 대회의 저변을 확대했다. 타군에서는 해군 요격통제관(Air Intercept Controller)이 참가했다.

대회의 꽃은 ‘요격통제’ 분야에서 최고득점을 받은 방공무기통제사, 바로 ‘골든 아이’다. 공중통제 분야와 지상통제 분야 각각 1명이 선정된다.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우승자를 ‘탑건(Top Gun)’이라고 부르는 만큼, 2015년 대회부터는 최우수 방공무기통제사에게 방공관제사령부의 슬로건인 ‘하늘을 지키는 잠들지 않는 눈’이라는 의미를 담아 ‘골든 아이’라는 칭호를 부여하고 있다.

방공무기통제사는 KADIZ를 무단 진입하거나 우리 영공을 침범한 타국 항공기에 대응하기 위해 아군 항공기를 최적의 전술적인 위치로 유도하는 ‘요격통제’ 임무를 수행한다. 특히, 3차원 공간에서 아군기와 타국기의 고도, 속도와 같은 물리적 관계뿐만 아니라 기상과 같은 변수까지 고려해서 최종 판단을 내려야 하는 만큼, 공중작전에 대해 조종사 못지않은 이해도가 필요하다.

공군은 지상에서는 중앙방공통제소(MCRC: Master Control and Reporting Center)에서, 공중에서는 ‘피스아이’로 불리는 E-737 항공통제기에서 이러한 요격통제임무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박창규 방공관제사령관은 “이번 대회를 통해 참가자들의 끈끈한 전우애와 훌륭한 팀워크를 엿볼 수 있었다”고 수상자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다. 

또한, “우리 공군의 항공작전은 개인의 역량에 좌지우지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역량이 팀워크로 뭉쳐질 떄 비로소 완성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공군 방공관제사령부는 북한이 군사분계선 인근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의 내용을 담은 9·19 군사합의를 전면파기함에 따라, 북한의 다양한 전략적, 전술적 도발에 ’즉각·강력히·끝까지‘ 응징하기 위해 확고한 공중감시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