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독자기고
[추원호 건축사] 쇠퇴해가는 구도심 활성화 방안
추원호 건축사/신세대건축사 대표

지방 대도시의 도심 쇠퇴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도심 인구의 도시 외곽으로의 이사와 이동, 이로 인한 기존 도시 기능의 중심인 구도심으로의 접근성 퇴보는 도심 공동화를 급속히 초래하게 되었고, 각 도시마다 오랫동안 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던 상위 위계의 행정 기능을 담당해 왔던 시,도청사 이전이 그 원인을 촉발하기도 했다.

도심 외곽으로 도시 팽창화가 가속화 되어감에 따라, 기존 구도심의 쇠퇴는 눈에 띄게 침체하고 있고, 팽창 확대 되어 가는 신도시는 교통과 환경 문제로 또 다른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동안 구도심의 활성화 차원으로 도심재개발 사업이나 재생수준으로 파악해 왔으나, 구도심의 인구 유출과 상권 쇠퇴로 경제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구도심의 주민들은 더욱 소외감을 안고 있다.

정보화 사회가 진전되고 세계화, 지방화가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도심 재개발이라는 제도적 수단만으로는 구도심의 쇠퇴에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인 것 같다.

도심지역은 도시내에서도 대체로 지역적 중심지이며, 높은 기능들이 집중화 되어 있는 지역이다. 도심지역은 고도의 상업지역과 업무기능이 집중화 되어 있는 도심 핵심부와 행정지원 기능을 갖고 있는 도심 주변부로 구성되어 있고, 외곽으로 도시 팽창화에 따라 탈 도시화, 탈 집중화 가는 추세에 도시간 글로벌 경쟁도 심해지고 있다. 도심지역이 지속적으로 구심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변화하는 도심기능을 파악하여 이러한 기능들을 제도적으로 활성화 하는 것이 필요하다.

구도심에서 벗어나 신도시로의 이전이 인구사회 부문에서는 인구감소와 고령화 저출산 등으로 도심 공동화 현상을 가속화 시키고 있고, 산업경제 부문에서는 산업 종사자, 산업체 등의 감소로 중심지의 기능 약화, 그리고 물리 환경부문에서는 노후건축물 증가와 존속, 건축법규 강화에 따른 신축건축행위의 정체로 지가 하락 현상을 만들고 있다.

도시마다 급속한 사회, 경제적 변화를 수용하면서 도시의 성장과정을 거치는 동안 전통적 요소와 현대적 요소가 혼재 되어 있는 이중구조속에서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도시성장과정속에서 도시기능의 수용을 위해 도시 확산이 이루어졌으며, 이로 인해 도시외곽의 대규모 신도시 조성은 기존 도심부 토지이용의 혼란과 비효율성을 증대시켜 기존 도심은 도심 나름대로의 기능 변환에 스스로 대처하는 자생력을 보유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심기능의 활성화와 도심의 쾌적성 증대는 도심 쇠퇴방지의 근본적인 방책이 될 것이다. 도심기능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그 도시의 다양성, 중심성, 상징성, 교류성이 필요하고, 도심의 쾌적성을 위해서는 편리성과 환경성, 문화적 심미성을 적극적으로 육성화 할 필요가 있겠다.

여기서 <상징성>은 역사ㆍ문화자원 보전 및 활용을 의미하고, <중심성>은 도심위상의 제고와 함께 중심적 기능으로서 도심 업무 기능의 강화를 뜻하고, <다양성>은 이용하는 계층이나 거주민의 다양화, 그리고 상업기능의 다각화를 전략으로 삼아야 하며, <교류성>을 위해서는 주민과의 활성화와 함께, 타 지역간 교류 중심지로서 지역에 교통여건 개선하고, 신도시와 구도시와의 원활한 교통왕래가 필요하다.

그 다음으로는 도심지 쾌적성을 위해서는 편리성, 심미성, 환경성, 문화성을 추진 방향으로 삼아야 한다.

여기서 <편리성>은 도심 접근의 편리성, 대중교통의 활성화, 편의시설 확충을 의미하고, <심미성>은 건축물의 유형화 및 형태 개선, 가로 환경과 공공 공간의 확충을 들 수 있고, <환경성>은 도심지내 생태계 보존과 재생, 오픈스페이스 확보와 생활환경 개선이며, <문화성>은 도심지의 역사 자원 훼손이 아닌 보존, 도심의 문화적 정체성을 구현하는 것이다.

따라서 각 도시가 지니고 있는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균일적이고 단발적 시행이 아니라, 구도심에서 필요한 구체적이고 다양한 매뉴얼을 만들어 제도적으로 집행해야 하고, 그 지방의 자생적이고 창의적인 지원 수단의 강구를 위해 지자체별 조례 제정도 활성화 시키는 일이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