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합칼럼
[이승재 기자] "윤 대통령은 말로만 국민을 말하는가?"
이승재 부국장/YBC연합방송

지난 18일은 전라북도가 특별자치도로 발돋음치는 우리 전북도민과 전주시민이 꿈과 희망을 그리는 역사적인 날이다.

그러나, 꿈과 희망을 나눠야 하는 특별자치도 출범일이 대통령 경호실의 폭력으로 빛이 바래는 참담한 사건이 발생했다.

정부는 잼버리 파행을 전북 책임으로 몰아붙이고, 국책사업 새만금 예산을 78% 대폭 삭감해 전라북도 도민의 분노를 불러 일으켰던 윤석열 대통령이 한마디 사과도 없이 전북에 온 것을 '염치없는 방문'으로 규정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북을 찾기 이전에 전북 홀대 · 전북 무시에 대해 솔직하게 반성하고 전북도민께 사과해야 한다. 진정 어린 사과 없이 전북을 입에 담는 것은 전북을 기만하는 행위이다.

그런데,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국정운영 기조 전환을 촉구하는 국회의원의 사지를 잡아 쫓아내 축제를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또다시 전북을 모욕했다.

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정치 테러는 막지도 못하고 제대로 수사조차 안 하면서 여당 한동훈 위원장은 철벽 호위하더니 대통령에게 항의하는 국회의원은 입을 틀어막고 강제로 끌어냈다. 민주국가 대한민국에서 상상할 수 없는 야만이 벌어진 것이다.

반면, 여당 한 의원은 "진보당 강성희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의도된 행패’와 ‘축하 분위기를 깨뜨리려는 비상식적 행동’에 대한 사과부터 하라"며 "오늘 오전 전주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 행사장에서 진보당 강성희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행한 대단히 무례하고 비상식적인 행동을 바로 곁에서 지켜본 입장에서 한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강 의원은 대통령이 주요 인사들과 차례로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누던 중, 자기 순번이 되자 대통령 손을 꽉 잡고 놔주지 않은 채 “국정기조를 바꾸라”는 등 연이어 소리를 질러댔다고 하는데? 정치인은 할 말이 있으면 국회에서 또는 언론을 향해 얼마든지 말할 기회가 있다고도 한다.

그러나 강 의원은 "전북특별자치도가 출범하는 경사스러운 날, 잼버리 이후 침체된 전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참석한 대통령을 향해 대한민국 정치사에 유례가 없는 무례하고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다"고 한다.

한편 전북도민과 야당에서는 군부독재보다 더 지독한 검찰독재를 규탄한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경호처장을 파면하고 진보당 강성희 의원과 전북도민에게 사과하라고 정면돌파를 하고 있는 분위기다,

대통령도 탄핵되는 나라에서 국민의 대변자인 의원을 짐짝처럼 내팽개치는 몰상식한 행동은 결코 용납될 수 없지만, 이번 사건은 명백한 대통령의 국회 무시이며, 전북특자도민과 전주시을 시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행위라고 볼 수 있다.

국민과 전북도민은 이번 사건을 통해 말로만 국민을 말하는 안하무인격을 다시 한번 알게 된 계기가 되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