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尹 "국정운영 국민기대 못 미쳐"...총선 입장 밝혀국회와도 긴밀하게 협조...노동.연금.교육 개혁, 의료 개혁 계속 추진
윤석열 대통령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오늘)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총선 관련 총선에서 나타난 민심을 받들어 더 낮은 자세와 더 유연한 태도로 보다 많이 소통하고, 대통령부터 민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번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우리 모두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도 말했다.

또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2년 동안 국민만 바라보며 국익을 위한 길을 걸어왔지만,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올바른 국정의 방향을 잡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음에도,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만큼의 변화를 만드는 데 모자랐다"며 "큰 틀에서 국민을 위한 정책이라 해도 세심한 영역에서 부족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국정의 방향이 옳고 좋은 정책을 수없이 추진한다 해도 국민들께서 실제 변화를 느끼지 못한다면 정부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 것"이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책임을 다하면서 국회와도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며 "민생 안정을 위해 필요한 예산과 법안을 국회에 잘 설명하고, 더 많이 소통하겠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바라시는 변화가 무엇인지, 어떤 길이 국민과 나라를 위한 길인지 더 깊이 고민하고 살피겠다"면서 "민생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라고도 했다.

아울러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과 의료 개혁을 계속 추진하되, 합리적인 의견을 더 챙겨 듣겠다"면서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기울이고,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몇 배로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