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尹 대통령,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野, "정권 몰락 시발점"野, "대통령 거부권 행사, 대한민국 모든 청년, 부모님과 전면전 될 것"

[YBC연합방송=김재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채 상병 특검법'을 거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로써 취임 이후 15번째이자 22대 국회 들어 처음으로 거부권을 행사했다.

대통령실은 어제 발표된 경찰 수사 결과로 실체적 진실과 책임소재가 밝혀진 상황에서 야당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순직 해병 특검법은 이제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기어이 국민과의 전면전을 선택한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의 ‘해병대원 특검법’ 거부권 행사는 정권 몰락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기어이 거부권을 행사하며 국민과의 전면전을 선포했다. 해병대원 순직 사건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와 연결되어 있다"며 "대한민국 청년은 누구나 군대를 가야하며 그래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는 대한민국 모든 청년과의 전면전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자녀를 군대에 보내야 하는데,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는 대한민국 모든 부모님과의 전면전인 것"이라며 "이번 해병대원 특검법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한민국 보수세력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국민이 부여한 마지막 기회였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거부권을 행사하며 그 기회를 스스로 차버리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는 법치주의를 파괴하고 사법 정의를 무너뜨린 윤석열 대통령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해병대원 특검법이 관철되어 순직해병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유족의 비통한 심정을 풀어드릴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호기자  kh739@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