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녹조 대비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 역량 높인다녹조 발생 대비 정수장 102곳 실태 사전점검 및 모의훈련 실시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여름철 상수원 녹조로부터 국민이 안심하는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정수장 준비실태를 사전점검하고 모의훈련을 실시하는 등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대응체계 강화는 녹조 발생에 대비한 준비태세를 사전에 확립하고, 유관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강화하여 신속한 대응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아울러 일선 정수장의 녹조 대응 역량을 높여 국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계획이다.

우선, 환경부는 지난 5월 초부터 한달간 유역(지방)환경청, 유역수도지원센터(한국수자원공사) 및 지자체가 합동으로 조류경보제를 운영하는 102곳 정수장을 대상으로 녹조대응 준비실태를 점검했다.

점검 결과, 이들 정수장은 △취수원 및 정수장 녹조대응 시설 정상작동 확인(조류차단막 설치, 중염소 및 고도처리 설비 적정 운영 등), △분말활성탄 적정 비축량(10일 사용량 이상) 확보, △비상대응 체계 구축, △원·정수에서 조류독소, 냄새물질 감시(모니터링) 등 전반적인 녹조 대비 준비상태가 양호했다.

또한, 환경부는 정수장 운영관리자의 조류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오는 7월 10일 한국수자원공사 본사(대전 대덕구 소재)에서 ‘조류 대응 모의훈련 및 학술토론회(세미나)’를 개최한다.

모의훈련은 정수장 운영관리자와 함께 유역(지방)환경청, 유역수도지원센터 및 관련 전문가가 참석하여 팔당호에서 녹조가 발생하여 조류기인물질(맛, 냄새물질 등)이 정수장에 유입되는 상황에 대한 대응방법을 시연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학술토론회(세미나)는 △정수장 조류대응 지침서(가이드라인), △정수처리공정 조류대응 방법, △과거 조류대응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고 실제 상황에서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가 7월 4일 기준으로 녹조 발생 상황을 분석한 결과, 전국 29개의 조류경보제 지점 중 4개 지점(칠서, 강정·고령, 물금·매리, 진양호 판문)에서 ‘관심’ 단계 경보가 발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해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과 이상기후로 인한 물위기 가속화 상황을 고려하여 녹조 대응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승환 환경부 물이용정책관은 "여름철 녹조 발생 취약시기 이전에 정수장 준비태세를 사전에 점검했고, 이번 정수장 운영관리자 모의훈련을 통해 대응 역량을 강화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