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대한민국선수단, ‘2024 파리올림픽’ 선전 결의 다져유인촌 장관, 선수단 전원에게 격려 편지 전달하며 응원
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33회 파리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및 참가 선수단과 내빈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고 있다.

[YBC연합방송=윤원식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유인촌 장관은 7월 9일(화) 오후 3시에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4 파리하계올림픽 대한민국선수단 결단식’에서 선수단 전원에게 격려 편지를 전달하며 선수단의 활약을 응원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함께 개최한 이번 결단식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인촌 장관, 문체부 장미란 제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의 격려사와 선수단장의 답사, 단기 수여, 축하 공연 등을 진행했다. 결단식은 한국방송(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방송 3사를 통해 생방송됐다.

특히 유인촌 장관은 결단식이 끝난 후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와 지도자 전원 각자에게 보내는 격려 편지를 준비해 선수단 대표인 펜싱 구본길 선수와 배드민턴 김소영 선수에게 전달했다. 앞서 유 장관은 7월 3일,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양궁 국가대표 2차 스페셜 매치’를 관람한 후 양궁 선수들에게 격려 편지를 전달한 바 있다.

7월 26일부터 8월 11일까지 열리는 ‘2024 파리하계올림픽(제33회)’에는 206개국 선수단 10,500여 명(32종목 329개 세부 경기)이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22개 종목 선수단 총 262명(선수 144명, 지도자 118명)을 파견해 파리올림픽 무대를 누빌 예정이다.

유인촌 장관은 “파리올림픽 개막을 불과 17일가량 앞둔 선수들은 긴장감과 설렘을 함께 느끼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 선수와 지도자들이 마지막까지 자신감을 가지고 파리올림픽에 임할 수 있도록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서 격려 편지를 작성했다.”라고 밝혔다.

장미란 차관은 “우리 국민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선수들을 응원하고, 선수들의 경기에서 감동과 희망을 느낄 것이다. 선수들이 부디 파리올림픽 무대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치고 안전하고 부상 없이 돌아오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윤원식기자  yunws5068@hanmail.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원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