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의회
文 대통령-트럼프 “조속 정상회담” 한뜻- 문 대통령 “가장 먼저 축하전화 해준 데 감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갖고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해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반도와 주변 정세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상황 속에서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통화는 문 대통령이 임기를 시작한 후 처음으로 이뤄진 외국 정상과의 대화로 서울 홍은동 자택에서 오후 10시30분부터 약 30여분간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인들의 선택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당선 축하의 뜻을 전하며 “북한 핵문제는 어렵지만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공식 초청하겠다”면서 “오시면 해외 정상으로서의 충분한 예우를 갖춰 환영하겠다. 우리 두 사람의 대통령 선거 승리를 같이 축하하자”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해외 정상 중 첫 축하 전화를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게 되어 기쁘다”라며 “트럼프 대통령 같은 강력한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와 앞으로 양국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북한 도발 억제와 핵문제 해결에 대해 여러 안보 사안 중 높은 우선순위를 부여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가장 빠른 시일 내에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면서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과의 동맹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라며 “문 대통령께서 조기에 미국을 방문해 한미 정상회담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조만간 한국에 고위 자문단을 보내 문 대통령의 방미 문제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기에 방한해 주도록 초청하면서, “직접 만나기 전에도 현안이 있을 때 통화로 서로 의견 교환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저도 문 대통령을 직접 만나길 고대하겠고, 혹시 현안이 있으면 언제라도 편하게 전화해 달라”고 화답했다.

/강종구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