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완주군, 공동급식지원사업 지속적 확대주민들의 호응도 높아 내년도 60개소로 늘릴 예정

바쁜 농번기철,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는 완주군의 공동급식 지원사업이 확대된다.

6일 완주군은 주민들의 호응도가 높아 공동급식 지원사업을 내년도에 약 60개소로 늘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공동급식 지원사업의 경우 당초 45개소를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주민들의 관심과 지원율이 높아 현장 조사 및 실태조사, 농정심의회를 거쳐 56개소로 늘려 운영됐다.

완주군의 농번기 공동급식 지원사업은 농번기철 중식을 해결해 시간을 절약하고, 이웃 간 친목도모와 농사일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는 등 농번기 마을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리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특히, 완주군의 마을 공동급식 지원사업은 지난 2011년 도내 최초로 17개 마을을 대상으로 시작했으며, 해마다 사업비를 증액했다.

2015년도에는 상반기 34개소, 하반기 32개소 2016년도 상반기 47개소, 하반기 50개소 등 꾸준히 그 개소를 늘려왔다.

올해는 2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마을당 급식종사원 인건비 및 부식비를 지원했다.

완주군은 공동급식 지원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 달 31일에는 ‘2017 하반기 공동급식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마을대표자와 급식종사자 80여명이 참여한 설명회를 통해 지원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급식장소 위생 및 식중독 예방교육도 병행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해가 거듭할수록 농번기 공동급식을 통한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참여를 희망하는 마을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을 위한 정책을 확대·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