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북동물위생시험소, 닭질병 검사 강화종계장 대상으로 닭 추백리․가금티푸스 검사...건강한 병아리 생산 통한 농가소득 증대

전북동물위생시험소는 관내 종계장을 대상으로 닭 추백리․가금티푸스 검사를 매년 실시한다.

추백리․가금티푸스는 제 2종 가축감염병으로 어린 병아리에서 백색설사 성계에서는 침울, 사료섭취 감소, 산란율 감소, 폐사 등이 주증상이며 농가에 발생시 큰 피해를 야기하는 질병이다.

전북동물위생시험소는 '종계장·부화장 방역 관리 요령'에 따라 1회만 실시하던 검사를 16주, 36주, 56주 3회로 강화하고, 양성률이 30%이상인 계사를 양성으로 판정하던 기준을 10%로 강화 하여 검사를 시행해 오고 있다.

2016년도에는 도내 143농가 535계군을 2017년도 현재 132농가 497계군을 대상으로 혈청검사를 각각 실시했으며. 검사 결과 2016년도에는 2개 농장 3개의 양성계군을 검출 38천수를 도태 처리했다. 2017년도에는 검사횟수와 양성기준의 강화에도 불구하고 양성농장이 발생하지 않았다.

전북동물위생시험소는 난계대 전염병의 철저한 검사를 통하여 질병전파를 원천 차단함으로써 건강한 병아리 생산을 유도 양계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병을 치료하기 위한 항생제 투여를 감소시켜 식육내 잔류항생물질에 대한 식육의 안전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동물위생시험소에서는 관내 종계농가에 검사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위해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