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마을 앞 도로 안심하고 다니세요!’전주시, 오는 6월까지 국·지방도 주변 마을주민 보호구간 개선사업 추진

앞으로 전주시 마을 주변 국도와 지방도에서는 차량이 천천히 달리게 된다. 이는 전주시가 교통사고에 노심초사했던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도로 개선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이다.

시는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매암·원성덕·칠정 마을을 지나는 국도26호선(번영로)과 독배·화정·구덕·황소마을을 지나는 지방도712호선(우림로) 구간에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마을주민 보호구간(Village zone)’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특히, 시는 국·지방도가 마을을 통과하는 일부구간(전·후방 약 100m)을 마을주민 보호구간으로 지정해 제한속도를 낮추고, 이에 맞는 교통안전시설을 보완하는 등 사고 예방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마을주민 보호구간 내에서는 차량속도를 기존보다 10~20㎞/h정도 낮추고, 이를 위반하는 차량이 없도록 관할 경찰서와 협의를 통해 단속카메라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또, 보호구간 진입 시 안내표지(표지판, 노면표시)와 제한속도 표시 등을 강화해 차량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유도키로 했다.

뿐만 아니라, 시는 해당마을의 횡단보도를 과속방지턱 기능이 결합된 고원식으로 보강하거나, 조명 개선 및 시인성포장 등을 통해 보행자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횡단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무단횡단이 빈번한 곳에는 무단횡단 방지 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방향으로 도로를 개선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시는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의 비중이 40% 정도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국·지방도에서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30%가 목숨을 잃고 있어 마을주민 보호구간 개선사업을 검토해왔다.

전주시 시민교통본부 관계자는 “사람이 우선인 교통 환경을 조성하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차량 운전자에게는 다소 불편하고 참을성이 요구되는 일이지만, 이로 인해 모두가 안전해질 수 있는 만큼 너그러운 양해와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