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울산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 개소언어장애로 인한 의사소통의 권리침해 예방 및 해결에 크게 기여 기대

울산시는 (사)울산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회장 성현정)가 2일 오후 5시 북구 프리지아상가 2층(상안동)에서 ‘협회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기현 시장, 윤시철 시의회 의장, 울산시 장애인단체 대표자와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울산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는 2015년 12월에 지역 내 뇌병변장애인 인권향상 방법 모색을 위한 간담회를 시작으로, 2016년 9월 설립준비위원회 발대식,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거쳐 올해 2월에 중앙협회로부터 인가를 받아 설립되었다.

협회는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 총연합회 및 울산장애인인권포럼의 공동대표를 역임했던 성현정 회장이 초대 회장으로 취임하며, 모두 15명의 운영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협회의 주요 사업은 ▲뇌병변장애인 및 가족의 인권 및 복지향상 ▲뇌병변장애인의 의료재활 및 직업재활 고용촉진 ▲뇌병변장애인의 사회참여를 위한 사회적 인식개선 등이다.

울산시는 이를 계기로 뇌병변장애인의 장애특성에 맞는 복지서비스 제공과 특히 언어장애로 인한 의사소통의 권리침해 예방 및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협회가 뇌병변장애인의 소통과 희망의 공간으로서 뇌병변 장애의 예방과 건강관리 교육, 재활을 돕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7년 12월 말 기준 울산지역 등록장애인은 5만 205명이며 이 중 약 9.7%(4,881명)가 뇌병변장애인이다.

/이진수 기자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