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독자기고
[원유철 국회의원] 트럼프-김정은 북미회담에 부쳐
한국당 원유철 국회의원

2016년 12월,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하기 직전, 당시 새누리당 방미특사단장 자격으로 미국을 방문하여 트럼프 대통령인수위원 주요 인사들과 싱크탱크 전문가들을 만나 북핵문제에 있어 당시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소위 김정은과의 햄버거회담은 안 되며 대한민국이 소외된 회담은 더욱 더 안 된다고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였다.

당시 햄버거회담의 의미는 미국본토를 위협하지 못하는 수준의 북한의 핵과 미사일 상태에서 동결하는 회담이었다.

우리는 북한이 핵을 반드시 폐기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도 상응하는 핵억제력을 보유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인수위뿐만 아니라, 미의회지도자들, 싱크탱크의 책임자들을 비롯한 모든 주요 인사들에게 설파하고 다녔다.

6월 12일 싱가폴에서 북미회담이 열린다고 한다. 이 회담이 현재수준의 핵과 미사일동결을 뜻하는 햄버거회담으로 되어서는 결코 안 되며, 완전한 북핵폐기(CVID 넘어서 PVID)를 합의하는 원샷회담이 되어야만 한다.

또, 완전한 북핵폐기(PIVD)의 합의가 없이는 그 어떠한 제제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트럼프ㅡ김정은 회담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새로운 평화 시대를 열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YBC연합방송  ybctv@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YBC연합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