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제주
전북 농업계고 학생들, 역대 최고 성적 거둬

전북 농업계고 학생들이 제52년차 전국영농학생축제에서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25일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에 따르면 지난 20~21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린 ‘제52년차전국영농학생축제(2023FFK제주대회)’에서 전북 농업계고 학생들이 금 5개·은 8개·동 22개를 수상했다. 

환경을 지키GO! 농업의 가치를 더하GO!’라는 주제로 전국 14개 시도에서 840여 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 전북에서는 9개 농업계고에서 103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금상 5개 중 김제농생명마이스터고 종자산업과 백인서·장현석 학생이 전공경진분야에서 교육부 장관상을, 한국치즈과학고 백현우·백인서 학생이 과제이수(공동) 분야에서 농림부 장관상을, 영선고 임영진 학생은 실무능력경진(화훼장식)분야에서 교육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교육부장관상과 농림부장관상은 각 분야 전국1위 학생에게 수여되는 것으로 전북 농업교육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린 기회가 되었다.

더불어 전북교육청 선수단은 총 35개의 상을 수상함으로써 그동안 치러진 전국영농학생축제 중 역대 가장 많은 입상을 거뒀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라북도 농업을 책임질 우리 농업계고 학생들이 지도선생님들과 최선을 다해 준비한 결과”라면서 “전북 지역 전략산업인 스마트농생명·바이오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농업계고 교육과정의 역량을 강화할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이승재 기자  esjabc@naver.com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