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기업
김·밥 수출 1~10월 동기간 역대 최대치 기록…신기록 달성 눈앞코로나19로 이용 증가한 전세계 OTT 통해 확산된 K-푸드 열풍

코로나19에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 김·밥 수출이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1~10월 동기간 역대 최대치를 기록, 연간 수출 신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 1~10월 김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4% 늘어난 6억 7000만 달러, 가공밥도 29.9% 늘어난 79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은 이달 최초로 연 누적 수출액이 7억 1100만 달러를 기록했고, 이 추세를 이어 연말까지 8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밥도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연간 수출실적을 10개월 만에 이미 넘어서며 최대 수출기록을 작성 중이다.

이 같은 실적은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한국 콘텐츠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통해 확산됨에 따라 한국 문화와 음식에 관한 세계적 인기 속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한 시식 동영상이 유행하는 등 한국식품 소비가 문화현상으로 자리매김한 효과로 분석된다.

1~10월 김 수출 중량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한 3만 톤으로 조미김(4.5g) 기준으로 약 67억 6000만 봉에, 가공밥은 28.4% 늘어난 2만 5000톤으로 즉석밥(210g) 기준 약 1억 2000만 개에 상당한다.

아울러 올해 들어 김(조미김·건조김)과 가공밥(즉석밥·기타) 모든 품목이 두 자릿수 이상 수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김은 반찬뿐 아니라 간식으로 인기 있는 조미김 수출이 많으며, 김밥·김과자 등 재료가 되는 건조김 수출도 올 들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밥은 저장이 쉽고 조리가 쉬운 즉석밥 수출이 빠르게 성장한 데 이어 올해는 냉동김밥 등 기타 수출이 큰 폭으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최근 시식영상 인기로 미국 등에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김밥 영향으로 냉동김밥, 볶음밥 등 수출도 가파른 증가세를 나타내 지난달 역대 최대 수출에 이어 앞으로 수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수출 국가별로 보면 김(미국 비중 21%), 가공밥(미국 비중 79%) 모두 최대 수출국은 미국이었고, 코로나19에도 꾸준히 수출국을 늘린 김·밥 모두 올해는 10개월 만에 역대 최다 수출국 기록을 경신했다.

김은 미국·일본·중국 등 120개국으로 수출됐고 부룬디·알바니아·크로아티아·탄자니아에는 올해 처음 수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밥은 미국·호주·중국 등 87개국에 수출됐고, 라트비아·알바니아·온두라스·에콰도르·콩고민주공화국·크로아티아·푸에르토리코에는 올해 최초로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관세청은 코로나19 전인 2019년과 비교해 일본을 제치고 미국이 최대 수출시장으로 떠오르며 북미 비중이 확대되는 등 아시아 넘어 한식의 세계화에 속도가 붙었다고 밝혔다.

 

/장승희 기자  ybctv79@daum.net

<저작권자 © YBC연합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승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